서강대학교 수리논술 모집요강

 

서강대가 오는 9월부터 원서접수를 시작하는 2018학년도 입시부터 신입생 10명 중 8명을 수시에서 선발합니다.
서강대의 수시 선발 비중은 전년 72.1%에서 80.1%로 8% 포인트 늘어납니다.
서강대는 19일 이 같은 내용의 ‘2018학년도 입학전형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이에 따르면 서강대는 올해 입학전형이 치러지는 2018학년도부터 신입생 10명 중 8명을 수시에서 뽑습니다.
전체 모집정원 1576명 중 1262명은 수시에서, 나머지 314명은 정시에서 선발합니다.
서강대 수시모집 특징은 △학생부 종합 전형 확대 △특기자 전형 폐지 △고교 과정 중심의 논술시험 등으로 요약됩니다.
수시 선발인원 중 69.1%(873명)은 학생부종합전형(학종)으로 선발합니다.

 

서강대 학종 모집인원은 전년 대비 14.7% 증가했으며 자기 주도형·일반형(수능 최저기준 적용)·고른 기회 전형·사회통합전형으로 구분됩니다.
외국어 특기자 전형과 수학과학 특기자 전형은 전면 폐지됐습니다.
반면 서강대가 미래창조과학부로부터 소프트웨어 중심대학으로 선정되면서 알바트로스 창의 전형이 신설됐습니다.
여기에선 아트&테크놀로지 전공·커뮤니케이션학부·컴퓨터공학전공 신입생 41명을 선발합니다.

논술전형에선 348명을 모집합니다.
논술 선발인원은 전년대비 10명 줄었습니다.
서강대 관계자는 “논술시험 문제는 모두 고교 교육과정 내에서 출제된다"라며 “시험 난이도가 전반적으로 낮아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수능 최저학력기준이 적용되는 전형은 문·이과 구분 없이 지원이 가능합니다.
수학(가), 과학탐구를 보지 않은 학생도 자연계열 지원이 가능합니다.
반대로 수학(가)를 응시한 수험생도 인문사회계열에 지원할 수 있습니다.

 

정시모집에선 수능 영어 절대평가가 첫 실시된다는 점에 유의해야 합니다.
서강대는 정시 영어점수를 가산점 방식으로 반영합니다.
등급 간 점수 차는 균등하게 1점으로 설정했습니다.
역시 절대평가가 실시되는 한국사의 경우 3등급까지는 10점 만점을 모두 받을 수 있습니다. 3등급 미만부터는 0.4점씩 감점됩니다.
자연계열은 4등급까지 만점, 그 미만부터 인문계열과 동일하게 감점 처리됩니다.
서강대는 오는 22일 오후 2시부터 교내 정하상관 3층 국제회의실에서 2018학년도 수시모집 입학설명회를 개최합니다.
서강대 관계자는 “이번 설명회에서는 2018학년도의 전형 안내, 서류 준비 방법 등이 안내되며 질의응답 시간을 통해 최대한 많은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